삶에 투자하다 HOME
검색 분류
블로그 전송 카페 전송 밴드 전송 카카오스토리 전송 페이스북전송 트위터전송
금리 상승을 기다리던뱅크론
뱅크론
작년 11월 9일 미국 대선에서 거둔 트럼프의 승리는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그 중 한 가지는 금리 상승 속도에 더욱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기대감이다. 트럼프가 대규모 인프라 투자를 공약으로 내세움에 따라 원자재 가격 상승에 기인한 물가 상승, 재원 마련을 위한 대규모 국채 발행 등으로 시장 금리가 급격히 상승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시장에 형성된 것이다.
이 같은 변화로 인해 가뜩이나 미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우려로 채권 투자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을 갖고 있던 많은 투자자들이 당분간 미국 채권 투자에는 장밋빛 미래가 없음을 확신하게 되었다.

과연 이제 미국의 채권은
터부시해야 할 기피의 투자 대상일까?
이 세상에 ‘무조건’이란 없는 법. 요즘 같은 금리 상승기에 오히려 각광받고 있는 채권이 있으니 그것이 바로 ‘뱅크론’이다. 흔히 금리 상승기에는 채권에 투자하면 안 된다고 한다. 금리가 움직이는 방향과 채권 가격이 움직이는 방향은 반대이기 때문이다. 채권에 익숙하지 않은 투자자들이 가장 헷갈려하는 부분이기도 한데 이렇게 금리와 채권 가격이 반비례하는 움직임을 보이는 이유는 대부분의 채권이 고정금리로 발행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A라는 기업이 연 5%의 금리로 채권을 발행했다고 하자. 이때 5%라는 금리는 얼렁뚱땅 정해진 금리가 아니라 현재 시장의 금리 수준, 즉 업종과 재무 상태가 비슷한 상황에 놓인 기업이 발행한 채권의 금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장에서 합리적이라고 평가받은 금리일 것이다. 이 채권에 투자한 채권자는 A라는 기업이 망하지 않는다면 만기가 될 때까지 연 5%의 금리를 받을 것이라 기대할 수 있다. 그런데 갑자기 시장 금리가 상승해 A라는 기업이 같은 조건의 채권을 발행하려면 연 6%의 금리를 적용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가정해보자. 연 5% 금리로 발행된 채권은 시장 금리가 상승했다는 이유로 연 6% 금리로 발행된 채권에 비해 투자 매력이 하락했다고 볼 수 있다. 채권에 투자하려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당연히 연 5%짜리 채권보다 연 6%짜리 채권을 선호하게 될 것이며, 연 5% 채권을 파는 사람 입장에서는 연 6% 채권보다 낮게 가격을 설정해놓아야 거래를 성사시킬 수 있을 것이다.

만약 그 채권의 금리가 변동 가능하다면 어떨까?연 5%로 발행한 채권의 금리가 시장 금리에 따라 수시로 조정되는 변동금리 채권이라면 비록 시장 금리가 상승했다고 하더라도 새로 발행될 채권에 비해 투자 매력이 떨어질 이유가 없을 것이다. 즉, 변동금리 채권은 시장 금리가 상승한다고 해도 여타 고정금리로 발행된 채권처럼 가격이 하락하지 않는다. 오히려 금리 상승으로 예전보다 높은 이자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여타 채권과 차별화된 매력을 뽐낼 수 있다. 앞서 잠깐 언급했던 뱅크론은 변동금리 구조로 발행된 채권이다.

뱅크론이란 미국의 은행들이 투자 등급(BBB-) 미만, 즉 투기 등급인 기업들에게 담보를 끼고 빌려준 자금을 한데 묶어 발행한 채권을 일컫는다. 채권의 기초자산이 투기 등급 기업들을 대상으로 발행된 대출이다 보니 투기 등급 기업들이 발행한 채권을 일컫는 ‘하이일드 채권’과 유사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

뱅크론이 일반적인 투자 등급 채권과 차별화되는 포인트는
크게 두 가지다

첫째, 채권의 금리가 발행 당시 금리로 고정된 것이 아닌 시장 금리에 따라 변동하는 채권이라는 점이다. 뱅크론은 기본금리+가산금리의 구조로 되어 있으며 기본금리로는 3개월 만기 리보(LIBOR) 금리가 사용된다. 가산금리는 발행 당시 정해지기 때문에 3개월 리보 금리의 변동에 따라 채권 금리가 변동되는 구조다. 참고로 뱅크론의 기본금리는 3개월 리보 금리가 1% 아래에 있는 경우에도 최소 1%를 보장해주는 플로어(Floor) 구조다. 3개월 리보 금리는 미국의 기준금리와 연동되어 움직이는 성향이 있다. 기준금리가 제로 수준에 머물러 있던 최근 몇 년 동안, 3개월 리보 금리 역시 1%도 안 되는 수준에 머물러 있다 보니 그 기간 동안의 뱅크론 기본금리는 계속 플로어 수준인 1%를 적용받았다. 이런 이유로 최근까지의 뱅크론은 변동금리 채권이지만 금리가 변동하지 않는 애매한 모습을 보여왔다.
2015년 12월의 첫 번째 기준금리 인상 이후 변동금리 채권이라는 이유로 받았던 세간의 주목에 비해 그다지 큰 성과를 보이지 못한 것도 3개월 리보 금리가 1%를 하회했던 영향이 크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작년 12월 미 연준이 두 번째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한 즈음부터 3개월 리보 금리가 1%를 상향함에 따라 올해는 기준금리가 인상될 때마다 바로 뱅크론 금리 상승, 이자 수익 상승이라는 열매를 얻을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변동금리 구조에 따른 수혜를 온전히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그간의 부진을 딛고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둘째, 담보가 설정된 선순위 대출이라는 점이다. 뱅크론은 별도 담보 없이 기업의 신용으로 발행되는 여타 채권과는 달리 은행이 담보를 제공받아 그 담보 가치에 따라 대출한 채권들로 구성되기 때문에 부도, 파산과 같은 극단적인 상황이 발생했을 때도 손실이 일정 폭으로 제한된다는 장점이 있다. 단, 100% 담보 범위 내에서 나간 대출은 아닌 만큼 일정 손해는 감수해야 한다. (60% 내외 담보) 뱅크론이 시장 금리 상승에 따른 수혜를 받는 변동금리 채권이라는 점, 경기가 회복 국면에 들어서면 부도율의 하향 안정화가 기대된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뱅크론의 최적 투자 시점은 시장 금리가 상승하는 국면과 경기가 회복되는 시점이라 할 수 있으며, 바로 지금이 위 조건에 잘 부합하는 시기라 판단된다. 위와 같은 장밋빛 전망에도 불구하고 뱅크론에 연 10% 이상의 과도한 수익을 기대하고 투자하는 것은 과욕이다. 일반적인 뱅크론 금리 수준인 연 5% 내외에서 경기회복 정도에 따른 부도율 변동, 연내 기준금리 인상 횟수 등의 가격 변동 요인을 감안해 연 4% 내외를 기대 수익으로 보고 투자하는 게 적당하다.

글 김탁규 팀장(WM사업부 반포자이WM센터)

댓글 보기



삭제하기
TOP
페이스북 블로그 유투브 인스타그램
검색하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