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할 신간 HOME
검색 분류
블로그 전송 카페 전송 밴드 전송 카카오스토리 전송 페이스북전송 트위터전송
집념과 기백으로 한계를 뛰어넘다< 꿈을 이루기 위해 살아온 흙수저 인생 >
< 꿈을 이루기 위해 살아온 흙수저 인생 >

원로 금융인 성암(星巖) 이우영(李愚榮) 선생이 자신이 살아온 나날들을 글로 펴냈다.
선생의 회고록에서 85세 인생의 내공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배움에 대한 집념

1936년 경북 상주의 가난한 농가에서 태어난 성암 이우영 선생은 ‘배워야만 산다’는 의지로 어려운 처지에도 학업을 이어나갔다. 6·25전쟁이 벌어졌던 기간에 청소년기를 보낸 선생의 학창시절은 그야말로 전쟁만큼이나 치열했다. 상주가 인민군 치하의 땅이 되면서 인민군으로 오인되어 미 공군기의 습격을 받기도 했다.

당시의 가정 형편으로 대구에서 고등학교에 다니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으나, 배움에 대한 의지 하나로 연고라고는 전혀 없는 대구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데 성공한다. 그리고 대학은 더 먼 서울로 가게 되는데, 고려대학교에 입학해 현 경영대학의 전신인 상학과를 나오게 된다. 이 모든 과정은 배움에 대한 뚜렷한 목표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선생은 대학 졸업과 동시에 한국은행 신입 행원 모집에 합격해 은행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남다른 성실함과 실력을 인정받아 승승장구했으며 임원으로 승진해 부총재 자리까지 올랐다. 이후 국책은행인 중소기업은행의 은행장으로 발탁되어 자리를 옮겼다. 그리고 한국은행과 중소기업은행장 재임 중 놀라울 만큼의 많은 업적을 남기며 자신의 능력을 증명해 보였다. 선생이 어렸을 때부터 꾸준히 실천해온 배움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소신을 외칠 수 있는 기백

이우영 선생은 자신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에는 목소리를 내는 사람이다. 어떤 생각을 하는 것은 쉽지만, 그것을 직접 목소리로 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게 설령 자신보다 높은 사람에게 하는 말일지언정 뜻을 굽히지 않는다.

“국회의원들 정신 차리시오.” 선생이 국정감사를 나온 국회의원들에게 이러한 호통을 친 사실은 금융가에 전설처럼 전해지고 있다. “그런 식으로 대통령을 모시면 아니 됩니다.” 자신에게 인사 청탁을 요구할 것을 알아챈 선생이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청탁을 거부하며 한 말이다.

이뿐만 아니라 오른쪽 손을 잃은 부장의 특출한 업무 능력을 높이 평가해 임원으로 승진시키고, 상고 출신의 부장을 이사의 자리로 올리기도 하는 등 일반적인 관행이나 고정관념을 떠나 자신의 소신에 따라 움직였다. 이는 당시 은행업계의 풍토를 생각하면 이례적인 일이었다. 선생이 가진 기백이 또 하나의 반향을 일으킨 것이다



< 꿈을 이루기 위해 살아온 흙수저 인생 >
글. 이우영 / 우촌미디어
인생에 정답은 없다. 이우영 선생의 삶이 객관적으로 보았을 때 성공한 삶이라고 해도 그걸 반드시 정답인 인생이라고 할 수 없듯이, 우리는 우리만의 삶을 구축해 나가면 된다. 회고록과 같은 글을 통해 우리가 배울 수 있는 건 삶을 대하는 자세다. 많은 경험치가 녹아 있는 사람의 글을 통해 생각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것이다. 고단한 인생에서 때로는 그런 글이 좋은 지침서가 되어준다.


Words. 백혜린

댓글 보기



삭제하기
TOP
페이스북 블로그 유투브 인스타그램
검색하기

X